광고
광고

한국해녀문화전승보존회, ‘숨비소리’ 주제.. 첫번째 기획전

시사통영 | 기사입력 2020/06/12 [10:47]

한국해녀문화전승보존회, ‘숨비소리’ 주제.. 첫번째 기획전

시사통영 | 입력 : 2020/06/12 [10:47]

 

▲     © 시사통영

 

▲     © 시사통영


한국해녀문화전승보존회(회장 최영희)숨비소리를 주제로 가려진 시간을 찾는 첫번째 기획전을 연다. 삶과 문화가 묻어 있는 시간 속 여행으로 함께 떠나 보는 해녀 기획전이다. 해녀(공식 용어)에 대한 기록은 김진규(金鎭圭, 1658~1716)가 죽림포에서 1690년 여름에 전복을 캐는 남자 해녀의 모습과 생활상을 보고 몰인설(沒人說)’이라는 글을 쓴 것이 우리나라 해녀(남자)에 대한 최초의 기록으로 보고 있다. 200여년 전 흑산도에서 자산어보를 쓴 정약전보다 약 100년 앞서 해남 잠수부의 해산물 채취 방법과 생활상을 기록한 것이다. 이학규(李學逵, 1770~1835)의 인수실집에 실린 기사 시 채복녀’(採鰒女; 전복따는 여인)도 해녀에 관한 시이다. 이렇게 오랜 역사를 갖고 있는 해녀와 해녀문화에 대한 전시가 이제사 이루어진 것은 늦게나마 다행이며, 이 전시를 계기로 해녀문화가 세상에 널리 알려져서 통영지역의 대표적 콘텐츠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해 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