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려해상국립공원을 가득 메운 봄의 물결

예년보다 포근한 날씨에 일찍 개화한 생강꽃, 산자고, 길마가지, 노루귀 등 봄꽃들

시사통영 | 기사입력 2020/02/25 [16:24]

한려해상국립공원을 가득 메운 봄의 물결

예년보다 포근한 날씨에 일찍 개화한 생강꽃, 산자고, 길마가지, 노루귀 등 봄꽃들

시사통영 | 입력 : 2020/02/25 [16:24]

 

▲     © 시사통영

 

▲     © 시사통영

 

▲     © 시사통영

 

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소장 이수식)은 예년보다 일찍 봄꽃(생강꽃, 산자고, 길마가지, 노루귀)들이 개화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생강꽃, 산자고, 길마가지, 노루귀는 봄을 알리는 야생화들로 개화시기는 3월에서 4월로 알려져 있지만 올해는 포근한 날씨에 개화가 빨라진 것으로 보인다.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외출을 자제하고 있는 지금도 자연은 새 계절을 준비하고 있다. 얼어붙은 땅을 뚫고 피어나는 봄꽃들처럼 이 상황도 금방 털고 일어날 수 있기를 바라며 사진으로나마 봄내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