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도시재생 통영 폐조선소 토양오염 심각”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구리 농도 1지역 우려기준 145배”
"토양정화는 모든 지역을 1지역(주거지역) 기준에 맞춰야"

시사통영 | 기사입력 2021/08/24 [15:18]

“도시재생 통영 폐조선소 토양오염 심각”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구리 농도 1지역 우려기준 145배”
"토양정화는 모든 지역을 1지역(주거지역) 기준에 맞춰야"

시사통영 | 입력 : 2021/08/24 [15:18]

 

▲     © 시사통영

경남도와 통영시가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인 통영시 옛 신아조선소 부지의 중금속 오염이 심해 정화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24일 성명서를 통해 옛 통영시 도남동 신아조선소 부지 토양정화를 제대로 후 도시재생 사업을 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 사업을 추진하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비용 문제로 옛 신아조선소 부지를 1지역(주거지역), 2지역(임야·하천·체육용지 등), 3지역(공장·도로·철도 등)으로 나눠 토양정화를 차등화하려 한다며 모든 부지를 1지역 기준에 맞춰 토양정화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옛 신아조선소 부지가 공유수면 매립지라는 특성상 스며드는 바닷물이 중금속 등 유해 물질을 이동시켜 주변 토지를 오염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옛 신아조선소 부지는 조선 불황에 따른 경영난으로 2015년 무렵 문을 닫기 전까지 수십 년간 선박을 건조하는 곳으로 활용됐다.

경희대학교 지구환경연구소는 2017년 1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옛 신아조선소 부지 141개 지점에서 527개 시료를 채취해 토양정밀조사를 했다.

당시, 구리(Cu) 최고농도는 2만1886㎎/㎏이 나왔다.

구리 농도는 토양환경보전법이 정한 1지역 우려기준(150)의 145배, 2지역 우려기준(500)의 43배, 3지역 우려기준(2000)의 10배나 초과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구리 외에도 아연(Zn), 납(Pb) 등 다른 중금속 오염도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김병록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