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성군 제42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축구대회 성료

울산현대 유소년팀 현대고 우승

시사통영 | 기사입력 2020/09/14 [10:15]

고성군 제42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축구대회 성료

울산현대 유소년팀 현대고 우승

시사통영 | 입력 : 2020/09/14 [10:15]

▲     © 시사통영

 

고성군은 지난 10일 ‘제42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전국 고교축구대회’를 울산현대 유소년팀 현대고의 우승으로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대한축구협회(회장 정몽규)와 MBC경남(대표이사 정대균)가 공동 주최하고 MBC경남, 경상남도축구협회(회장 김상석), 고성군축구협회(회장 송호준)가 공동 주관한 이번 대회는 8월 30일부터 9월 10일까지 12일 간 고성군스포츠타운과 동고성체육시설 일원에서 개최됐으며 23개 팀이 참가했다.

9월 10일 고성군종합운동장에서 인천유나이티드 FC 유소년팀 대건고와 울산현대 유소년팀 현대고 간에 펼쳐진 결승전은 전·후반과 연장전에 걸친 치열한 접전에도 승부를 내지 못하고 승부차기 끝에 4대 2로 울산 현대고가 우승, 인천 대건고가 준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이번 대회 결승전 시상식은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을 배려해 시대적 흐름에 맞춰 특별하게 진행됐다.

결승전과 시상식에 선수단과 외부인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내빈은 일절 참석하지 않고, 선수단 각 30명과 대회 운영요원만 참가했다.

시상식은 기존 개인상 정리로 시상식이 늦어지는 것을 방지하고 내빈소개와 인사말씀 등 정형화된 행사에서 벗어나 선수와 심판들이 주인공이 되는 행사를 위해 공식 시상식을 진행하지 않고 ‘포토타임’으로 간소화했다.

또한 우승팀에게 제공하지 못했던 우승컵을 제작해 우승선수단이 다음 대회 때까지 보관하도록 할 계획이다.

경기 종료 후 바로 성적발표와 함께 우승팀과 준우승팀에게 컵과 메달을 전달하고 선수들이 영광의 순간을 영원히 간직할 수 있도록 시설물을 특별히 제작해 선수들의 기쁨과 환희를 포토타임까지 연결했다.

백두현 군수는 “지금까지 체육행사 시상식은 주인공이어야 할 선수들과 관계자들이 아닌 참석 내빈 중심의 형식적인 행사가 진행되는 아쉬움이 있었다”며 “고성군은 이번 대회뿐만 아니라 앞으로 진행될 행사에도 형식적 의전을 생략하고 참가 선수 중심의 체육행사를 진행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고성군은 코로나19에 대응해 이번 대회를 안전하게 치르기 위해 방역에 만전을 기했으며, 참가선수단의 적극적인 협조와 대회 관계자들의 노력으로 무사히 진행됐다.

또한, 무관중 대회로 경기장에 오지 못하는 학부모 및 관계자들과 고교축구팬들을 위해 전 경기를 유튜브로 생중계해 박진감 넘치는 고교축구 현장의 모습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 김병록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