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성군, 2020년 특화 먹거리 공동연구개발 메뉴 시범판매

산낙지가리비철판볶음·산낙지가리비해물전골

시사통영 | 기사입력 2020/07/27 [17:20]

고성군, 2020년 특화 먹거리 공동연구개발 메뉴 시범판매

산낙지가리비철판볶음·산낙지가리비해물전골

시사통영 | 입력 : 2020/07/27 [17:20]

 

▲     © 시사통영

 

▲     © 시사통영


고성군(군수 백두현)2020년 특화 먹거리 공동연구개발 메뉴인 산낙지가리비철판볶음과 산낙지가리비해물전골을 722일부터 시범 판매중이라고 밝혔다.

 

판매중인 산낙지가리비철판볶음산낙지가리비해물전골은 고성읍에 소재한 불난낙지(대표 김은주)가 우리군 특산물인 가리비를 주재료로 이용해 요리전문가와의 1:1 맞춤형 컨설팅을 통하여 메뉴를 개발했다.

 

이번 시범판매로 소비자들의 반응, 선호도 등을 조사하여 최종 레시피를 정립, 상품화 한다는 계획이다.

 

산낙지가리비철판볶음은 철판에 각종 채소를 특제 매콤소스로 볶아 가리비로 토핑하고 싱싱한 산낙지를 즉석에서 볶아먹는 메뉴로 아삭한 채소와 가리비, 산낙지를 함께 볶아 먹는 맛이 일품이며, “산낙지가리비해물전골은 칼칼한 특제 육수에 가리비 등 각종 조개류와 산낙지를 넣은 전골요리로 우동과 라면사리를 추가하여 먹을 수 있는 즐거움이 있다.

 

고성군은 지난 615일부터 6개 업체에서 산낙지가리비전골, 전복해물뚝배기, 장어튀김, 장어강정 등 9개 메뉴로 특화먹거리 공동연구개발에 착수했고, 8월부터 참여업체 사업장에서의 현장강습 및 시식·시범판매를 통해 레시피를 정립·상품화해 지역의 대표 특화 먹거리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김화진 식품개발담당은 자발적 참여로 참여업체의 의지가 강해 먹거리 개발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성군만의 특화된 먹거리 개발로 지역 농수산물 소비촉진과 먹거리 관광 상품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성군은 지난 2019년에도 특화 먹거리 공동연구개발 사업을 통하여 가리비정식, 공룡굴 탕수, 공룡가리비 탕수 등 6개 메뉴를 개발했으며 현재 개발 참여업체 판매를 통한 상품화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