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통영署, 장기실종자 보호·지원에 앞장

잃어버린 30년‥ 새로운 삶을 찾은 70대 할머니

시사통영 | 기사입력 2020/06/28 [11:50]

통영署, 장기실종자 보호·지원에 앞장

잃어버린 30년‥ 새로운 삶을 찾은 70대 할머니

시사통영 | 입력 : 2020/06/28 [11:50]

▲     © 시사통영

통영경찰서(서장 정성수)는 지난 3~5월까지 통영시청 주민생활복지과와 협업하여 약 30년 간 망자로 살아야했던 70대 한 할머니의 신분을 회복해 주는 사회적 약자 보호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통영경찰서 여성청소년계는 올해 3월 경, 미수지구대로부터 주거지 없이 홀로 떠돌아다니는 70대 할머니 한 분이 부상을 당해 치료를 받고 싶으나 사망자로 등록되어 있어 정부의 어떠한 지원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는 안타까운 이야기를 접했다.

 

이에 통영시청 주민생활복지과와 협업해 할머니를 도와줄 방법에 대하여 논의, 할머니가 사망자로 되어있어 도와줄 수가 없다면서 신분확인 및 신원회복이 우선되어야 했다.     

 

여성청소년계는 할머니의 십지지문 확인으로 장기 실종자 여부 및 동일인임이 확인될 경우, 법원에 등록부 정정신청을 진행할 수 있어 관련 절차로 신분회복을 돕기로 했다.

 

이와 같이 두 달 간 경찰과 시청, 치료중인 병원, 당사자인 할머니와 수차례 협의를 진행한 결과, 할머니의 신분을 회복하는 결정을 받을 수 있었고, 변변한 주거지 및 경제적 능력이 없던 여성을 위하여 기초생활수급자로 선정하여 월 약 30만원의 경제적 지원과 양로원 입소할 수 있게 되었다.

 

30년 간 사망자에서 당당히 신분을 회복한 김모(,70) 할머니는 그동안 아파도 병원에서 치료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그랬는데 이제는 모든 게 가능해졌다.”고 하면서 신분회복해 준 것만도 감사한데, 이렇게 편안하게 지낼 수 있도록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고마움의 눈물을 흘렸다.

 

한편, 통영서 여성청소년계는시청 등 유관기관과의 적극적인 협업으로 자칫 간과되거나 숨어있는 사회적 약자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