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거제시, 코로나19 극복 긴급일자리사업 시행

6. 15일부터 3개월간, 600명에게 공공일자리 제공

시사통영 | 기사입력 2020/06/15 [10:12]

거제시, 코로나19 극복 긴급일자리사업 시행

6. 15일부터 3개월간, 600명에게 공공일자리 제공

시사통영 | 입력 : 2020/06/15 [10:12]

 

▲     © 시사통영

거제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생계안정을 위해 오는 15일부터 3개월간 600명을 대상으로 긴급공공일자리 사업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사업비는 총 32억 원으로 전액 시비이며, 거제시 자체 공공일자리사업 중 최대 규모이다.

 

이번사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직장을 잃었거나 소득이 감소된 실직자, 자영업자, 취약계층 등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으로 생활방역 지원, 환경정비, 재해예방 등 144개 공공일자리 사업에 투입된다.

 

특히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실직자나 자영업자, 휴폐업자도 참여 가능하며, 16시간 근무 기준 월평균 약 140만원의 급여가 지급된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이번 긴급 일자리사업이 경제 위기에 직면한 시민들에게 작은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사업장 안전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3회 정부추경이 확정되면 하반기 중 실직자, 취약계층, ·폐업자 등을 대상으로 대규모의 희망일자리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라면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