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줄사철나무, 한려해상국립공원 금산 정상부에서 확인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개체 중 가장 큰 것으로 추정

시사통영 | 기사입력 2019/11/12 [10:48]

줄사철나무, 한려해상국립공원 금산 정상부에서 확인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개체 중 가장 큰 것으로 추정

시사통영 | 입력 : 2019/11/12 [10:48]

 

▲     © 시사통영

 

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소장 이승찬)는 한려해상국립공원 금산 정상부 식생조사 중 우리나라에 자생하고 있는 가장 큰 줄사철나무(Euonymus fortunei var. radicans)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노박덩굴과에 속하는 줄사철나무는 바닷가 산지 능선 및 바위지대에 자라는 상록성 덩굴나무로 줄기 곳곳에서 공기뿌리가 나서 다른 물체에 붙어서 자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사철나무와 닮은 모양이지만 줄기가 덩굴지며 가지에 있는 볼록한 검은 점으로 구분한다. 꽃은 5~7월에 피고 열매는 10~12월에 붉게 익는 우리나라 자생종이다.

공기뿌리(aerial root)란 뿌리가 땅 속에 있지 않고 공기 중에 노출되어 기능을 수행하는 뿌리로 기근이라고도 한다.

이번에 확인된 줄사철나무는 해발 700m 기암괴석에 붙어서 자생하고 있다.

흉고둘레 28cm, 수고 5m로 진안 마이산의 천연기념물 제380호로 지정된 줄사철나무 군락지의 개체보다 큰 것으로 추정된다.

박은희 해양자원과장은 “줄사철나무의 아름다운 경관적·생태적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탐방객 볼거리 제공과 해설프로그램 운영 등 홍보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