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현장, 40대 노동자 사망

4일 오후 6시경 배관작업장, 가스 질식 ... 노동부, 작업중지명령

시사통영 | 기사입력 2019/10/06 [14:02]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현장, 40대 노동자 사망

4일 오후 6시경 배관작업장, 가스 질식 ... 노동부, 작업중지명령

시사통영 | 입력 : 2019/10/06 [14:02]

 

▲ 고성하이화력발전소 조감도  © 시사통영


지난 4일 오후 6시경 고성군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현장에서 배관 용접을 하던 A(48)씨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 시행사의 하청업체 성도이앤지 소속 노동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공사장 내 터빈동에서 배관 용접을 하던 중 쓰러진 상태로 다른 노동자에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업체 관계자 진술 등을 토대로 A씨가 밀폐된 곳에서 작업을 하던 중 가스에 질식해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는 한편 해당 업체의 안전조치 위반 여부 등을 조사 중에 있다.

 

통영고용노동지청 관계자는 "평범한 배관인데 용접할 사용하는 알곤 가스가 정체되어 가라 앉아 있었고, 작업하기 위해 확인하려고 들어갔던 근로자가 질식된 것으로 보인다""밀폐공간인데도 안전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해당 업체가 맡은 배관공사 전체에 대해 작업중지명령을 내렸다"고 했다.

 

플랜트건설노조 관계자는 "안전관리 절차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고, 밀폐공간에 대한 가스 확인이나 감시자 배치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유가족과 함께 향후 대응 일정을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플랜트건설노조는 사고 원인 등을 파악해 대책 마련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고성하이화력발전소는 SK건설(공사지분 90%)이 경남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일원 91에서 추진 중이다.

 

김병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