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통영해경, 가을철 불법어업 합동단속

시사통영 | 기사입력 2019/10/02 [13:54]

통영해경, 가을철 불법어업 합동단속

시사통영 | 입력 : 2019/10/02 [13:54]

 

▲     © 시사통영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해철)는 가을철 성육기 어·패류 보호를 위해 101일부터 1031일까지 한 달간 불법어업 단속 기간으로 정하고 관계기관인 해양수산부 산하 어업관리단(동해·남해), 지자체(·) 어업지도선과 가을철 불법어업 행위 합동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영해경은 최근 3년간 어업별 위반 유형을 분석한 결과, 무면허·무허가조업이 전체 중 약 35%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지속적인 단속과 제도 개선 등으로 불법어업 단속 건수는 감소하는 추세이나어구 초과부설·어구를 변형한 불법어업으로 인해 어입인 간 갈등이 빈발하는불법어업 형태가 다양화·지능화 되고 있다.

 

통영해경은 육상에서는 수·형사요원 및 각 파출소 경찰관을, 해상에서는경비함정 및 형사기동정으로 편성된 단속반을 구성하고 필요시 항공기를동원하는 등 해·육상 입체적 단속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중점 단속대상으로는 멸치 포획을 위한 선망, 들망, 안강망 어선들의 불법조업 행위 새우조망(사각틀), 소형기선저인망, 연안선망(권현망식) 어선들의 불법어구 사용 행위 비어업인의 수산자원 포획채취 행위 유압식 기계 등을 이용 수면을 강타, 어군을 교란시키는 행위 무면허무허가 조업, 영업정지금어 기간 중 조업 행위 어업의 종류에 따른 제한구역, 조업금지 구역등 위반행위 채낚기트롤어선 간 오징어 공조조업 행위 등이다.

 

이번 가을철 불법어업 행위 합동단속을 통해 무분별하게 포획되는 어족자원을 보호하고, 해상 치안질서를 확립하겠다는 방침이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가을철 불법어업 행위뿐만 아니라 음주운항, 과적·과승 등해양안전 저해사범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단속활동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